Smart & Autonomous Car Solution

보도자료

press

위기에 더 빛났다…대한민국 ‘스타 브랜드’ 기업들 한자리에

  • 2023-02-22
  • 조회 : 481

◆ 2022 스타브랜드 대상 ◆

매경 스타브랜드 대상 시상식 개최
33개 브랜드 31개 업체 수상 영예

 

 

“브랜드는 가치의 약속”(필립 코틀러·Philip Kotler)

 

올해부터 경기 둔화 국면에서도 물가 상승이 이어지는 ‘스태그플레이션’ 초읽기에 들어간 국내 경제가

내년 더 어려운 상황을 맞이하게 될 것이란 경제 전문가들의 경고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침체 위기를 발판 삼아 국내를 넘어 글로벌 무대로 사세를 확장하는 기업들은 꾸준히 나오고 있다.

 

‘대한민국 스타브랜드 대상’을 수상한 33개 기업들이 대표적이다.

 

매경미디어그룹은 20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에서 올 한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브랜드 33개를 선정해 시상하는 ‘2021 소비자 선정 스타브랜드 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장종회 매경비즈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올해 우리나라는 장기화한 코로나19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물가폭등으로 인한 국내외 경제위축으로 직격탄을 맞았지만, 경제위기 속에서도 디지털 혁신을 통한 플랫폼 사업과

앱 기반사업이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면서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등 신사업도 여러 가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런 성과는 모두 끊임없이 발전을 도모하고 미래에 도전하는 기업들의 노력 덕분”이라고 말했다.

 

장 대표는 이어 “필립 코틀러의 브랜드 정의는 고객들에게 주기로 한 가치를 집약한 것 정도로 이해된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 수상하는 33곳은 고객과의 약속을 지켜가는 브랜드”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한 치 앞이 안보이는 위기상황이지만 외풍에 흔들리지 않고좋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끊임없이 혁신하고 성장하는 33개 브랜드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앞으로 더욱 성장해서 글로벌 브랜드로 우뚝 서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스타브랜드 대상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농림축산식품부 후원으로 열렸다. 부문별 베스트 브랜드를 중심으로

사전조사와 소비자 설문조사 그리고 각계 전문가로 이뤄진 심사위원단의 심사와 평가를 통해 공정하게 대상 수상자를 뽑았다.

 

올해 스타브랜드 대상을 수상한 부문별 브랜드(기업)를 보면, ▲배달플랫폼 부문 땡겨요(신한은행) ▲모바일뱅크부문 뱅뱅뱅&크크크(상상인금융그룹)

▲디지털자산관리부문 머니버스(신한은행) ▲퍼블릭골프장부문 베어크리크춘천(삼보개발) ▲해양복합도시부문 빅아일랜드in거제(빅아일랜드인거제PFV)

▲모바일주문플랫폼부문 사이렌오더(스타벅스커피코리아) ▲TV부문 삼성 Neo QLED 8K(삼성전자) ▲사이버대학부문 서울디지털대학교 등이 있다.

이어 ▲자동차경정비서비스부문 스피드메이트(SK네트웍스) ▲프라이빗뱅킹(PB)부문 신한PWM(신한은행) ▲무선청소기부문 아이룸(티엠나인)

▲새벽배송부문 오아시스마켓(오아시스) ▲섬유향수부문 에프다이어리(티엠나인) ▲수상레포츠부문 웨이브파크(웨이브파크) ▲방범보안부문 윈가드(에스지텍)

▲구독플랫폼부문 유독(LG유플러스) ▲철강온라인플랫폼부문 이스틸포유(이스틸포유) ▲통신멤버십부문 U+멤버십(LG유플러스)

▲외식(고기)프랜차이즈부문 이차돌(다름플러스) ▲프리미엄아파트부문 e편한세상(DL이앤씨) ▲메타버스플랫폼부문 이프랜드(SK텔레콤) 등이 브랜드 대상에 선정됐다.

 

이와 함께 ▲스포츠영상NFT플랫폼부문 일레븐(블루베리NFT) ▲커뮤니티메타버스플랫폼부문 제프월드(제프) ▲치킨구독서비스부문 치킨플러스 마이치플(홀딩핸즈)

▲소셜투자플랫폼부문 커피하우스(소셜인베스팅랩) ▲저축은행부문 키위뱅크(KB저축은행) ▲맥주부문 테라(하이트진로) ▲골프멤버십부문 퍼시픽링스(퍼시픽링스코리아)

▲개인형퇴직연금(IRP)부문 하나연금닥터(하나은행) ▲주식자금서비스부문 하이스탁론(에스앤씨시스템즈) ▲욕실토탈브랜드부문 한샘바스(한샘)

▲도시락프랜차이즈부문 한솥도시락(한솥) ▲블랙박스&HUD부문 현대폰터스(모바일어플라이언스) 등이 시상식 연단에 올랐다.

 

 

 

원문링크 : https://www.mk.co.kr/news/economy/10548992